Alice Eunkyung Lee has translated a beloved Korean poem for us:

제목: 꽃                    시인: 김춘수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기 전에는

그는 다만

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.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주었을 때

그는 나에게로 와서

꽃이 되었다

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준것처럼

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

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

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

우리들은 모두

무엇이 되고 싶다

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

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

A flower is nothing but a gesture

Until I call his name

When I call his name

He becomes to me a special flower

Just as I call the flower’s name

Will someone name me for my colour and my scent?

I want to go to him and be his flower, too

We want to be something special

You, for me

I, for you

A special glance

Not to be forgotten

*

All Advertisements are inserted by WordPress as a condition of using this space

without payment and without our endorsement

*